Smart Link

커뮤니티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언론보도] [서소문사진관]안전불감증 저리 비켜! 국내 최초 종합안전체험관 개관!
작성자 송파안전체험교육관
[서소문사진관]안전불감증 저리 비켜! 국내 최초 종합안전체험관 개관!

국내 최초 종합안전체험교육관으로 재개장한 송파안전체험교육관이 29일 개관했다. 이날 1층 재난안전체험관에서 소방 안전교육 체험중인 한 어린이가 다른 어린이에게 안전핀 제거 요령을 알려주고 있다. 우상조 기자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제천 화재사고 발생 100일을 하루 앞둔 29일 서울 송파구에 다양한 재난 상황을 체험할 수 있는 '송파종합안전교육관'이 개관했다.
 
국내 첫 종합안전교육장인 '송파안전체험교육관'은 마천동 천마 근린공원 내 연면적 5516㎡ 건물 4층 규모로 생활안전을 비롯한 항공·선박·철도 등 대형교통 재난에 대비한 안전체험까지 모두 가능한 안전교육장으로 꾸며졌다. 지난 2001년에 개관한 어린이안전교육관을 리모델링한 이 교육관은 아동부터 성인까지 체험의 범위 또한 넓혔다. 개관 첫날인 29일 교육관은 안전체험을 온 어린이들과 취재진으로 붐볐다. 
 
어린이들이 1층 가정안전체험관에서 가구가 넘어질 경우의 행동요령과 안전교육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1층 승강기안전관에서 승강기가 멈췄을 때의 행동요령 체험을 하고 있는 친구들을 모니터를 통해 바라보고 있다. 우상조 기자
 
1층은 일상생활과 밀접한 안전 체험장으로 꾸며졌다. 규모 9의 지진, 태풍 및 화재진압을 체험할 수 있는 재난안전관에는 재난 발생 시 일상생활 속에서의 행동요령을 교육했다. 그 외에도 가구 넘어짐, 감전사고 등에 대해 교육하는 가정안전관, 승강기가 멈췄을 때 행동요령을 체험할 수 있는 승강기 안전관, 상황 역할극으로 안전교육을 하는 신변안전관 등이 1층에 마련됐다. 2층에서는 각종 교통안전 체험을 할 수 있다. 어린이 버스 형태의 체험공간에서는 실제 사고 발생 시 충격을 재현하여 안전벨트의 중요성을 체험했다. 이날 버스체험을 마친 어린이들은 놀란 토끼 눈을 하고선 "안전벨트는 생명 벨트!"고 한목소리로 외쳤다.

어린이들이 2층 교통안전 체험관에서 급정지 상황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2층 교통안전체험관에서 교통안전표지판을 바라보며 안전교육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2층 교통안전체험관에서 교통안전교육을 하고 있다. 벽면에 부착된 교통안전표지판을 들어올리면 표지판에 대한 정보가 기재되어 있다. 우상조 기자

2층 교통안전체험관에서 한 어린이가 주의를 살펴보고 버스에서 하차하는 교육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2층 교통안전체험관에서 자전거 안전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3~4층에는 항공·선박·철도 등 대형교통수단 사고 발생 시 행동요령을 체험할 수 있다. 선박안전관에서는 구명조끼 착용요령부터 침몰하는 선박에서 탈출하여 바닷속으로 안전하게 입수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이날 체험관에 설치된 모형 선박인 '안전호'에 올라탄 어린이들은 난간을 꼭 부여잡은 체, 실제 상황처럼 위아래로 휘청거리는 배 안에서 재난 체험을 했다. 체험을 마친 한 어린이는 큰일이라도 해 낸 듯 큰 숨을 몰아쉬고는, 스스로를 뿌듯해했다. 철도안전관에서는 화재 등의 위험 상황 시 단계적 대응부터 탈출까지를 체험할 수 있다. 역무원에게 사고를 신고하고, 화재를 진화하거나, 연기가 피어오르는 기차에서 입과 코를 막은 체 질서정연하게 탈출하는 체험 등을 했다. 항공안전관은 항공기 내부를 그대로 재현한 곳에서 구명복을 입고 비상 슬라이드를 통해 밖으로 탈출, 바다에 빠졌을 경우 체온유지를 위한 허들 자세를 익힐 수 있다. 

어린이들이 3층 선박안전체험관에 마련된 모형 선박 '안전호'를 바라보고 있다. 선박안전체험관에서는 승선시 안전수칙, 선박안전장치, 선박에 비치된 구명설비 등의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3층 선박안전체험관에서 구명조끼 착용 요령을 배우고 있다. 우상조 기자

자기 키보다 큰 구명 조끼를 착용한 어린이가 재미난 듯 웃음짓고 있다. 우상조 기자

3층 선박안전체험관의 안전호에 올라탄 어린이들이 흔들리는 배안에서 난간 손잡이를 붙잡고 있다. 양손으로 손잡이를 붙잡고 있는 어린이, 장난스럽게 웃고 있는 어린이, 긴장한 듯 경직된 어린이 등 저마다 표정이 다양하다. 우상조 기자

모형 선박 '안전호' 위에서 어린이들이 선박 안전 수칙에 대해 듣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코와 턱을 잡는 입수 교육을 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모형 풀에서 입수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3층 철도안전교육관에서 한 어린이가 재난 발생시 승무원에게 사고상황을 전달하는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어린이들이 3층 철도안전체험관에서 한 어린이가 불을 끄는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철도안전체험관에서 어린이들이 화재 발생 시 코와 입을 막고 대피하는 행동요령을 교육받고 있다. 우상조 기자

실제 화재 상황처럼 연기가 피어오른 3층 철도안전체험관에서 어린이들이 코와 입을 막고 탈출하는 체험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교육관은 주중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하며, 법정 공휴일은 휴관한다. 서울시민 또는 인근 주민이면 누구나 사전예약을 통해 이용 가능하며, 예약은 교육관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출처: 중앙일보
http://news.joins.com/article/22495368